불교(佛敎)가 어떤 종교인지 단적으로 정의하기는 어렵지만, 불교는 부처님의 가르침을 믿고 행하는 종교, 곧 믿음과 수행을 겸비한 종교이다. 절대자에 대한 믿음만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수행을 통하여 부처가 되는 길을 제시한 가르침의 종교를 말한다. 부처님의 가르침은 이러한 깨달음에 이르는 방법을 말씀하신 것이며, 모든 권위의식을 타파한 지극히 현실적이고 합리적인 가르침이다.
 


법인설(法印說)

인(印)이란 확실하고 변경할 수 없는 것, 불변의 진리 등을 뜻한다. 따라서 법인이란 불교의 근본 교의를 나타낸 것으로서 법은 영원한 진리라는 것을 의미한다. 불교에서는 기본적인 것으로서 3법인, 또는 4법인 등을 말한다.

3법인(法印)은 다음과 같다.
첫째, 제행무상인(諸行無常印) : 일체 모든 것은 시간 속에서 변화하고 유전 상속하는 것이다.
둘째, 제법무아인(諸法無我印) : 일체 모든 법은 인연법에 의해서 모이고 흩어지므로, 그 어떤 것도 실체가 없는 것을 말한다.
셋째, 열반적정인(涅槃寂靜印) : 모든 중생이 생사의 윤회를 떠나 적멸의 상태인 열반에 이르는 것이 최상의 경지라는 것이다.

여기에 일체개고인을 더하여 4법인
(法印)이라 한다.
일체개고인(一切皆苦印) : 모든 것은 변하며 스스로 존재하는 주재자(主宰者)란 없는 것이다. 따라서 세상 모든 것은 무상하며 고통일 뿐이라는 진리를 말한다. 요컨대 현상계의 모든 것은 다 인연에 따라 생겨나는 것이다. 그러므로 모든 법은 시간적으로는 무상(無常)하고, 공간적으로는 무아(無我)이다. 이러한 이치를 여실히 보지 못하고 온갖 망심(妄心)에 사로잡힌다면, 이 세계는 단지 고해(苦海)일 뿐이며, 그와 반대로 이를 여실히 보고 망심을 떠나 바르게 산다면 열반에 이르게 된다.


 
 
 
 
 불 교 입 문
  불교의세계관
 불교의 역사
 부처님 생애
 진 리 탐 구
 수행과 신행
 불 교 의 식
 불교 공동체
 백 문 백 답
 

홈페이지제작 광고문의 상품입점문의 구인ㆍ구직방문자현황
Copyright 2002 ⓒpokyo.net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net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