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화경(法華經)」의 「관세음보살보문품(觀世音菩薩普門品)」을 하나의 독립된 경으로 만든 것으로서 관음신앙(觀音信仰)의 대표적 경전이다. 관세음보살(觀世音菩薩)의 대자대비(大慈大悲)에 의지하면 일체의 고통에서 벗어날 수 있고, 갖가지 재앙으로부터 구원을 받는다는 현세 이익적인 공덕을 강조한 것이다.
 


4제설(諦說)

4제란 네 가지의 성스러운 진리라는 뜻이다. 인생의 괴로움을 설한 고성제(苦聖諦), 괴로움의 원인인 집성제(集聖諦), 괴로움의 소멸인 멸성제(滅聖諦), 괴로움의 소멸에 이르는 길인 도성제(道聖諦)가 4제이다. 고(苦), 집(集), 멸(滅), 도(道), 네 가지는 번뇌로 말미암아 업을 지어서 3계를 윤회하는 모든 중생들로 하여금 윤회의 괴로움에서 벗어나 적정, 안온한 열반에 들게 하기 위한 부처님의 가르침이다.

고성제란 미혹에 빠져 있는 이 세상의 모든 것은 다 고통일 뿐이다. 태어나고, 늙고, 병들고, 죽는 것, 네 가지 고통은 4고(苦)라 하며, 거기에 애별리고(愛別離苦), 원증회고(怨憎會苦), 구부득고(求不得苦), 오음성고(五陰盛苦)를 더하여 8고라 한다.
애별리고란 좋아하는 대상으로부터 분리되는 고통을 말하고, 원증회고란 싫어하는 대상과 만나는 고통, 구불득고란 바라는 것을 얻지 못하는 고통, 오음성고는 무상한 5음(陰) 즉 5온(蘊)을 집착하는 데서 생기는 고통을 말한다.
애별리고, 원증회고, 구부득고 등의 세 가지는 외적인 대상과의 관계에서 발생하고, 오음성고는 자기로부터 발생하는 고통으로서 심신(心身)에 대한 집착에서 발생한다.

집성제는 고통의 원인으로서 구하고 탐내는 마음이 그치지 않는 집착을 말한다. 6내처(內處), 즉 안(眼), 이(耳), 비(鼻), 설(舌), 신(身), 의(意)에 애욕이 있고, 물듦이 있고, 집착이 있는 것이다.

멸성제는 번뇌와 집착이 없어지고 온갖 고통이 소멸된 상태 즉 열반을 뜻한다.

도성제는 온갖 고통이 없는 최상의 이상향인 열반에 이르는 바른 수행의 길을 말한다. 여기에는 여덟 가지의 방도, 즉 8정도(正道)가 있다.
8정도란, 정견(正見) 즉 바른 견해, 정사(正思) 즉 바른 사유, 정정진(正精進) 즉 바른 노력, 정념(正念) 즉 바른 명심, 정어(正語) 즉 바른 말, 정업(正業) 즉 바른 행위, 정명(正命) 즉 바른 생활, 정정(正定) 즉 바른 명상 등이다.

 

 
 
 
 
 불 교 입 문
  불교의세계관
 불교의 역사
 부처님 생애
 진 리 탐 구
 수행과 신행
 불 교 의 식
 불교 공동체
 백 문 백 답
 

홈페이지제작 광고문의 상품입점문의 구인ㆍ구직방문자현황
Copyright 2002 ⓒpokyo.net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net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