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 D |
   
 
PASS |
   
   
 
ㆍㆍㆍㆍ
 

포교넷이 전달하는 불교정보는? ..[ 6 명 참여]

1 . 매우 유익하다.
2 . 유익한 편이다.
3 . 그저 그렇다.
4 . 얻을 정보가 없다..
5 . 모르겠다.
   사고(社告) | 주장자 | 공지사항 | 신간 불교서적 | 산사의 향기 | 신행회 동정 | 죽비소리 | 목탁소리 | 풍경소리
현재위치 >> 죽비소리
종교지도자의 언행 신중해야 한다
.. 2004년09월24일 18시07분
【사설】국가보안법 폐지를 둘러싸고 논쟁이 한창이다. 국가보안법이 그 이름과는 달리 민주인사를 탄압하고 군사독재정권을 유지시키는 역할을 해왔으므로 당연히 폐지돼야 한다는 쪽과 북한의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안보상 국가보안법의 폐지는 안 된다는 쪽이 팽팽히 맞서고 있다.
행정수도 이전 문제나 친일행위 진상조사, 의문사 조사 등 안건마다 국론이 양분되어 온통 나라가 혼란하게 느껴질 정도이다. 더구나 일부 언론들이 국론분열을 조장하거나 부채질하고 있어 선량한 국민들에게 피로감과 무기력 증세를 강요하는 어처구니없는 일이 거듭되고 있다.

일부 보수언론들은 과거 독재정권에서 활동했던 인사들의 국가보안법 폐지 주장을 대서특필하면서 국가보안법 폐지 반대논리를 펴고 있다. 이들 언론들은 독재에 맞서 민주화 운동에 앞장서온 원로들이 나서 이를 반박하면서 국가보안법 폐지를 촉구하고 나서자 원로들까지 분열되었다면서 분열을 노년층까지 확대 재생산하려는 인상마저 주고 있다.

특히 우려를 금치 못할 일은 몇몇 보수언론의 국론분열 조장행위에 종교지도자들이 이용되고 있다는 점이다. 종교지도들은 그들이 원하든 원하지 않든 그들의 사려 깊지 못한 발언으로 인하여 시나브로 분열의 한 축에 서 있음을 반성해야 할 것이다. 국가보안법이 이름처럼 국가를 지켜준 법이 아니라 민주인사를 탄압하고 독재정권을 유지시키는 수단으로 악용되었음은 주지의 사실인 데도 이를 비호하는 듯한 발언을 하는 것은 민주화와 인권을 존중하는 다수 국민들로부터 지탄의 대상이 될 것임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

나라가 혼란스럽고 위정자들이 민심을 외면할 때 시대를 앞서가는 예지와 통찰로써 올바른 방향을 제시해야할 종교지도자들이 반세기 동안 국민의 양심과 사상을 억압하고, 표현의 자유를 제한하고 인권마저 유린해온 법을 고수하려는 구시대의 망령에 동승하는 듯한 태도를 취하는 것은 우려할 일이 아닐 수 없다.
언론과 정치권에서 종교지도자를 분열의 한 축으로 활용하는 얄팍한 행보를 규탄하기에 앞서 종교지도자들의 신중한 언행을 촉구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출처 : 법보신문

등록된 답글들......
포교넷: 아직 등록된 답글이 없습니다.
 
Copyright 2002 ⓒpokyo.kr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kr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