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그림이 다 그러하겠지만 특히 불화는 단순한 아름다움이나 선을 추구하는 예술이 아니며, 불교적 이념에 입각한 주제를 그리는 성스러운 예술이다. 따라서 좋은 불화는 기법이나 양식의 획기적인 업적보다 불교적인 이념이 얼마만큼 성공적으로 표현되었느냐가 중요하다. 가령 불교가 모든 괴로움에서 해탈하는 것이 주목적이라면 가장 성공적인 불화는 이 괴로움에서 해탈 할 수 있는 장면을 가장 멋지게 그린 그림이라 할 수 있다.
 


단청(丹靑)
단청이란 여러 가지 색채로 그림과 무늬를 그려 건조물을 장엄하거나 또는 공예품 등에 채화하여 이장하는 이른바 서 ·회 ·화를 총칭하는 것으로 작업과정이나 채색된 상태를 이르는 것이라 할 수 있다.

벽화(壁畵)
사찰의 벽에 그린 그림을 벽화라 하는데, 전통적인 불벽바탕의 재료로서 흙(회)벽 ·나무(판)벽 ·돌(石)벽 등이 이용되었다.

탱화(幀畵)
탱화는 비단 또는 베 바탕에 불보살님의 모습이나 경전 내용을 그려 벽 같은 곳에 걸도록 그린 그림을 말한다. 흔히 일반 그림에서 족자로 불리는 양식을 말하는 것이다.

감로도(甘露圖)
'불설우란분경’을 그 근본 경전으로 삼기 때문에 영가단 탱화 혹은 감로탱화 ·감로왕도라고도 한다. 이 그림은 조상숭배 신앙이나 영혼숭배 신앙의 내용을 표현한 것이다.

변상도(變相圖)
경화는 불경에 그린 그림을 말하는데 그 경에 설하고 있는 내용을 그림으로 나타내고 있다. 따라서 보통 변상도라고도 부른다.

괘불(掛佛)
법당 밖에서 불교의 의식을 행할 때 걸어 놓는 예배용 그림이다. 법당 바깥에 있는 괘불대에 내걸고 법회나 의식을 베푸는 것을 괘불재라고 한다.

심우도(尋牛圖)
수행자가 수행을 통해 본성을 깨닫는 과정을 잃어버린 소를 찾는 일에 비유해서 그린 선화이다. 그 과정을 10단계로 구분하고 있어 십우도 혹은 목우도라고도 한다.

영산회상도(靈山會上圖)
석가모니부처님께서 영축산에서 《법화경》을 열어 불 ·보살에게 설법하는 모습을 도설화한 불화로, 사찰안의 대웅전이나 영산전에 봉안된다.

팔상도(八相圖)
석가모니부처님의 탄생에서부터 열반까지를 여덟 장면으로 나누어 설명한 그림이다. 회화에 국한되지 않으며, 조각이나 부조 등을 통해서 표현되기도 한다.

극락회상도(極樂會上圖)
아미타불의 서방정토 극락세계를 묘사한 불화로 그려진 내용에 따라 아미타설법도 ·아미타내영도 ·관경변상도 등으로 분류된다.

시왕도(十王圖)
시왕도는 염라대왕을 그린 그림으로 염라대왕은 염마왕이라 불리기도 하는데 중국에서 더욱 발전 ·전개되어 10대왕으로 변형된다.

지옥도(地獄圖)
지옥의 모습을 그린 불화로 지옥변 또는 지옥변상도라고도 한다. 즉 권선징악을 위해 지옥의 고통스런 모습을 그림으로 묘사한 도상을 말한다.

진영(眞影)
진영은 덕높은 스님이나 조사의 모습을 초상화로 표현한 것으로 영정이라고도 한다. 초상화는 대상 인물에 대한 존경과 추모의 정으로 그려지는 기록이다.

만다라(曼多羅)
우주 법계의 온갖 덕을 망라한 진수를 그림으로 나타낸 불화를 말한다. 만다라의 본래 의미는 본질이 여러 가지 조건에 의해서 변하게 된다는 것이며, 이와 같은 의미를 지니는 불화를 뜻한다.

 

 
 
 
 
 사찰과 스님
  사 원 건 축
 문 루
 전각과 부처님
 불 상
 불 교 회 화
 조 형 물
 법 구
 상 징 물
 한국불교의 성지
 불 교 문 화
 불 자 예 절
 

Copyright 2002 ⓒpokyo.kr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kr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