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殿)에는 불교 교리에 의해 예배의 대상이 된 부처님이나 보살이 봉안되어 있고, 각(閣)은 원래 불교의 입장에서 볼 때는 신앙의 대상이 될 수는 없지만 불교가 토착되는 과정에서 수용된 민간신앙인 산신 · 칠성등이 봉안되어 있다. 이와 같이 신앙과 예배의 대상을 봉안한 모든 전각(殿閣)을 총칭하여 불전(佛殿)이라 한다. 곧 불 · 보살님이 모셔진 곳은 전(殿)이라 하고, 그 외는 각(閣)이라 한다. 전각에 봉안된 신앙과 예배 대상의 격에 따라 그 명칭도 달라지게 된다.
 


법당의 구조
법당은 통상 상단 · 중단 · 영단의 삼단구조로 되어 있다. 부처님상과 보살상을 모신 상단, 불법을 수호하는 호법 선신들을 모신 중단, 그리고 영가를 모신 영단이 그것이다.

전각과 부처님
불전(佛殿)은 신앙과 예배의 대상이 되는 모든 전각(殿閣)을 포함해서 부르며, 사찰의 건축물은 안에 모셔진 불상에 따라 그 이름이 달라진다. 불 ·보살님이 모셔진 곳은 전(殿)이라 하고, 그 외는 각(閣)이라 한다.

대웅전 : 대웅전은 석가모니부처님을 봉안한 전각으로, 그 분의 협시보살인 문수보살과 보현보살이 모셔져 있다.

금강계단과 적멸보궁 : 금강계단이란 부처님의 계율을 받는 단을 말하며, 적멸보궁이란 부처님의 진신사리를 모신 법당을 말한다.

영산전과 팔상전 : 영산전은 영산회상을 재현해 놓은 곳으로 석가모니부처님께서 인도의 영축산에서 《법화경》을 설법하시던 광경을 묘사하고있다.

대적광전과 비로전 : 삼신불 사상에 따라 중앙에 법신인 비로자나부처님을 모시고 왼쪽에 보신 노사나부처님, 오른쪽에 화신의 석가모니부처님을 모신 법당이다.

극락보전,무량수전,미타전 : 서방정토 극락세계의 교주이시며 중생들의 왕생극락을 인도하시는 아미타부처님을 주불로 하는 법당이며, 사찰에 따라서는 무량수전 · 수광전이라고도 한다.

약사전 : 동방 유리광세계의 교주로서 대의왕불인 약사여래부처님을 모신 전각으로 만월보전 · 유리광전 · 보광전이라고도 한다.

미륵전,용화전 : 석가모니부처님으로부터 미래에 성불하리라는 수기를 받아 석가모니부처님이 열반하신 후 미래의 사바세계에 출현하여 중생들을 구제하기로 예정된 미륵보살을 주불로 모신 불전이다.

천불전 : 깨달음을 얻으면 누구나 부처가 될 수 있다는 불교의 가르침에 따라서 삼신불 · 삼세불 · 천불 · 삼천불과 같은 다불사상이 등장하게 되어 조성된 불전이다.

원통전,관음전 : 중생구제를 위한 대자대비의 원력으로 대중들에게 가장 친근한 보살인 관세음보살을 모신 전각으로, 대비전, 보타전 등으로 부르기도 한다.

문수전 : 문수보살을 모신 전각으로 문수보살은 머리에 5계를 맺어 대일의 5지를 표하며, 바른손에는 지혜의 칼을 들고, 왼손에는 청련화를 쥐고 있으며, 사자를 타고 있다.

명부전,지장전 : 석가모니부처님이 입멸하신 후 미륵부처님이 출현하실 때까지 6도에 몸을 나타내어 모든 지옥중생을 구제하기 전에는 결코 성불하지 않겠다는 큰 원력을 세운 지장보살을 모신 전각이다.

응진전,나한전 : 부처님의 제자들을 모신 곳으로, 나한전이라고도 하여 석가모니불의 직제자 가운데 정법을 지키기로 맹세한 16나한이나 경전결집에 참여했던 500나한을 모시기도 한다.

조사전,국사전 : 역대 조사나 그 종파의 조사스님, 사찰의 창건주, 역대 주지스님 등 후세에 존경받는 스님들의 영정이나 위패를 모신 전각으로, 조당 ·조사당 ·국사전 등으로도 부른다.

삼성각(칠성각,독성각,산신각) : 우리 민족 고유의 토속신을 불교적으로 수용해서 모시고 있는 전각으로, 삼성각은 칠성과 독성 및 산신, 세분을 한 곳에 모셔놓은 곳이다.

장경각 : 장경각은 부처님의 가르침인 불경이나 목판을 봉안한 전각으로 사찰에 따라 대장전 혹은 판전 ·법보전 등으로 불리운다.

범종루, 고루 : 종을 매달아 놓은 곳으로 종루라 부르기도 하며, 북을 매단 곳을 고루라 하지만, 대개 절의 사물이 함께 안치되어 있어 통칭하여 범종각 또는 종각이라 부른다.

강원, 선원, 율원 : 강원은 부처님의 교법인 일대시교와 경론을 강설하고, 선원은 스님들이 한자리에 모여 선을 교육하고 수련하며, 율원은 율전을 강설하고 불교의 율사를 양성하는 전문교육기관이다.

누각, 강당, 설법전 : 강당은 불교의 교설을 강의하는 곳으로, 법당 앞에 있는 누각이 강당 역할을 대신하였으며, 모든 설법은 원칙적으로 이 곳에서 행해졌으므로 설법전이라 부르기도 한다.

포살당, 설계당 : 스님들은 보름마다 모여 참회하는 포살법회를 갖는데, 이 때 모이는 곳을 포살당이라 하며, 이 때 계를 설하기도 함으로 설계당이라 부르기도 한다.

요사, 승방 : 사찰내의 전각과 문 외에 스님들의 생활과 관련되는 필수적인 건물로, 금당의 동서로 배치되어 동서승당이라 했으며, 요사채라 불리고 있다.

회랑(回廊) : 회랑은 건물과 건물을 연결하는 복도의 성격을 지닌 건물이다. 특성상 지붕은 갖추고 있으나 벽체의 한편은 폐쇄하고 한편은 개방하는 형태를 취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사찰과 스님
  사 원 건 축
 문 루
 전각과 부처님
 불 상
 불 교 회 화
 조 형 물
 법 구
 상 징 물
 한국불교의 성지
 불 교 문 화
 불 자 예 절
 

Copyright 2002 ⓒpokyo.kr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kr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