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은 부처님을 모시고 수행자들이 거주하면서 불도를 닦고 불법을 수행하며, 불법을 전파하는 등 불교수행의 중심이 되는 곳이다. 사찰에는 불상과 탑, 그리고 덕 높으신 스님들이 계실 뿐만 아니라 역사적으로도 귀중하고 성스러운 보물이 많이 있다. 그리고 비할 바 없이 고귀한 진리가 이곳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퍼져나가는 성스러운 곳이다. 그래서 모든 이들이 지혜와 희망과 용기를 얻는 근원지이고, 사람의 마음과 마음을 함께 모으는 성소(聖所)이다.
 


사찰(寺刹)의 의미

사찰(寺刹)은 부처님의 존상(尊像)을 봉안하고 스님들이 머무는 곳으로, 부처님(佛)과 부처님의 가르침(法) 및 부처님의 제자인 스님(僧)의 삼보(三寶)가 모두 갖춰져 있으며, 모든 불자들이 모여서 불(佛) 법(法)승(僧) 삼보를 호지(護持)하고 수행(修行)하며 전법(傳法)의 중심이 되는 장소(場所)를 말한다.

사찰은 스님들이 수행 정진하고, 부처님을 대신해 중생을 교화 ㆍ제도하는 수행(修行)의 도량(道場)이며, 재가 불자들은 삼보를 외호함과 아울러 속진을 씻고 올바른 진리의 생활을 하며, 거친 번뇌(煩惱)속의 우리 마음을 가꾸며 순간의 잘못을 반성하기도 하는 곳이므로 참회(懺悔)의 도량이기도 하다. 많은 대중들이 모여 집회를 하고 여러 행사를 하는 곳이므로 가람(伽藍)이라 불리기도 하고, 부처님이 계시며 불법의 도를 선양하고 구현하는 곳이라 하여 도량(道場)이라 하기도 한다.

우리나라에서는 흔히 절(寺)이라 부르는데 깨끗한 집이라 하여 정사(精舍), 혹은 청정한 사람들이 모여 있는 곳이라 하여 '청정원(淸淨院)' 이라 부르기도 한다. 역사상 최초의 사찰은 부처님과 제자들이 기거하며 수행하고 설법하시던 '죽림정사(竹林精舍)' 이며, 우리나라 최초의 사찰은 고구려 소수림왕 때에 세운 '이불란사(伊弗蘭寺)' 와 '초문사(肖門寺, 또는 省門寺)'이다.

 

 
 
 
 
 사찰과 스님
  사 원 건 축
 문 루
 전각과 부처님
 불 상
 불 교 회 화
 조 형 물
 법 구
 상 징 물
 한국불교의 성지
 불 교 문 화
 불 자 예 절
 

홈페이지제작 광고문의 상품입점문의 구인ㆍ구직방문자현황
Copyright 2002 ⓒpokyo.net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net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