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찰은 부처님을 모시고 수행자들이 거주하면서 불도를 닦고 불법을 수행하며, 불법을 전파하는 등 불교수행의 중심이 되는 곳이다. 사찰에는 불상과 탑, 그리고 덕 높으신 스님들이 계실 뿐만 아니라 역사적으로도 귀중하고 성스러운 보물이 많이 있다. 그리고 비할 바 없이 고귀한 진리가 이곳을 중심으로 나타나고 퍼져나가는 성스러운 곳이다. 그래서 모든 이들이 지혜와 희망과 용기를 얻는 근원지이고, 사람의 마음과 마음을 함께 모으는 성소(聖所)이다.
 


스님의 옷(僧服)

우리는 스님의 옷을 승복(僧服)이라 한다. 승복(僧服)이란 스님들이 출가 수행자의 표시로 입는 의복으로서 승의(僧衣) 또는 법의(法衣)라고도 한다. 원래 인도의 엽사 등이 입었던 누더기 옷을 ‘카샤야’라 불렀는데 불교가 그것을 받아들인 것이다. 인도의 승단에서 제정된 법의(法衣)를 그 색 때문에 ‘가사(袈裟)’라 하였다. 산스크리트어로 ‘아름답지 않은 탁한 색’을 의미하는데, 이는 청 · 황 · 적 · 백 · 흑의 5가지 정색(正色)을 피하고 색이 섞이고 바랜 듯한 것을 사용하여야 했기 때문이다.

흔히 시주를 받은 헝겊을 활용하여 만들되 조각조각 베어서 다시 꿰매어 만들기 때문에 납가사(衲袈裟)라고도 부르며, 가사를 구성하는 조각천이 수(修)이며, 사방 둘레에 난(欄)이라는 단을 붙여 튼튼하게 만들고, 사방의 귀퉁이에는 각첩(角帖)이라는 사각천을 붙이고 착용할 때 어깨에서 흘러내리지 않도록 끈을 단다. 법의(法衣)라는 말은 일찍이 당나라의 도의(道宜)가 지은‘석문장복의 제의석명편(釋門章服儀 制意釋名篇)’에 나오는 말로써 근래에는 대개 가사와 장삼(長衫)만을 가르키기도 한다. 그러므로 승복이란 ‘불제자(佛第子)로서 그 교리를 믿고 지키며 포교하는 스님의 복식(服食)’이라고 정의할 수 있다.

그러나 요즘에는 흔히 이 가사와 그 안에 입는 옷 · 바지 · 모자 등을 제외하고 옷으로서는 맨 겉에 입는 옷만을 ‘장삼(長衫)’이라 하며, 이를 법복(法服), 즉 승복이라고 넓은 의미로 칭하는 경우가 있지만 대개 이 때에는 가사 · 장삼하고 병칭하는 경우가 많다. 그렇지만 남방불교에서는 우리나라처럼 가사 · 장삼의 구별이 없고 삼의(三衣)와 안에 입는 옷, 즉 내의(內衣)를 모두 포함하여 승복, 법의(法衣)로 말하고 있다. 그러므로 승복이란 불교도 특유의 복장인 모든 옷으로, 외형적으로 보아 불자임을 식별할 수 있는 것은 모두 이 승복 안에 포함되는 것이다.

부처님은 원래 승복으로 가사(袈裟)를 제정하여 기본으로 하였다. 당시 인도에서는 가사 하나로 사철을 지냈던 승복이었는데 중국에 전래되어 와서 기후와 옷 입는 관습에 따라 상의(上衣)로서 편삼(偏衫) 위에다가 걸치게 되었던 것이다. 이 편삼은 중국 북위(北魏)때에 혜광(慧光)이 승지지(僧祗支)에다 편수(偏袖)를 붙이고 옷섶을 단 윗옷인데 중국의 선가(禪家)에서 사용하여 내려온 것으로 편삼에 군(裙)을 합쳐 장삼(長衫)이라 한다. 우리나라에는 삼국의 중엽 이후부터 고려 말까지 약 천년동안 불교문화시대에 법의인 흑장삼(黑長衫)과 붉은 가사가 중국으로부터 전래하여 전통적인 우리 옷 위에 착용하게 된 것이다.

 

 
 
 
 
 사찰과 스님
  사 원 건 축
 문 루
 전각과 부처님
 불 상
 불 교 회 화
 조 형 물
 법 구
 상 징 물
 한국불교의 성지
 불 교 문 화
 불 자 예 절
 

홈페이지제작 광고문의 상품입점문의 구인ㆍ구직방문자현황
Copyright 2002 ⓒpokyo.net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net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