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이란 부처의 설법을 담은 불교 경을 가리키는 말로 「법화경」 「화엄경」 등과 같이 경(經)자가 붙은 경장에 들어 있는 모든 경을 말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그 의미가 점점 확대되어 경장의 경전뿐 아니라 율장에 속하는 율서와 논장에 속하는 논서, 그 외에 후대 불교도의 저술, 불교의 역사, 전기서, 기타 불교에 관계 있는 일체의 저술 즉, 불교사상이 담긴 책들 모두를 경전이라 부른다.
 


경전의 분류(分類)

경전은 크게 경, 율, 논의 세 가지로 분류하지만, 그것을 시대적이며 사상적으로 구분하여 분류할 경우는 대승불교가 일어나기 이전까지의 경전을 원시경전, 한역경전을 분류하여 소승경전(성문장), 대승경전(보살장)으로 나눌 수 있으나, 경전을 대승경전과 소승경전으로 이분하는 것은 인도로부터 내려오는 습관으로 지금까지 상식적으로 일반에 통용되는 것이나 엄밀하게 말하면 경전 중에는 대, 소승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것이 있다. 또한 소승경전은 《아함경》에 한하지만 대승경전은 여러 가지로 나눌 수 있어 이 분류법은 정밀한 것이라 할 수 없다.

옛날부터 가장 유행한 분류는 천태종의 지자대사(智者大師)가 교상판석(敎相判釋)할 때 쓴 것으로 화엄경류(華嚴經類), 아함경류(阿含經類), 방등경류(方等經類), 반야경류(般若經類), 법화경류(法華經類)로 나누는 오분법(五分法)이다. 그러나 이것은 부족한 점이 많아 일본의 대정신수대장경(大正新修大藏經)에서는 아함부(阿含部), 본연부(本緣部), 반야부(般若部), 법화부(法華部), 화엄부(華嚴部), 보적부(寶積部), 열반부(涅槃部), 대집부(大集部), 경집부(經集部), 밀교부(密敎部)의 10류(類)로 나누었는데, 이것이 현재 가장 합리적인 분류(分類)로 인정되고 있다.

1) 아함부(阿含部)
아함이란 팔리어 Agama로 표기하며 뜻은 전해 내려온 부처님 말씀을 모아서 완성했다는 의미의 성전이다. 《아함경(阿含經)》은 모든 소승경전을 총칭하는 말로서 주로 사성제, 팔정도, 12연기 등 불교의 기본사상에 관한 가르침이 담겨 있다.

장아함경(長阿含經) : 비교적 긴 내용만을 추려서 엮은 경으로, A.D. 413년 후진 불타야사(佛陀耶舍)와 축법념(竺法念)이 공역(共譯)
중아함경(中阿含經) : 중간정도의 길이 경을 모아 엮은 경으로, A.D. 397년 동진(東晋) 승가제바(僧伽提婆) 번역
증일아함경(增一阿含經) : 법수에 따라 설한 경. A.D. 397년 동진(東晋) 승가제바(僧伽提婆) 번역
잡아함경(雜阿含經) : 짧은 내용을 모아 엮은 경으로 A.D. 443년 유송(劉宋) 구나발타라(求那跋陀羅) 번역

2) 본연부(本緣部)
본연은 본생 또는 본기라고도 하는데, 주로 부처님이 아득한 과거세의 영겁다생으로 중생을 구제하고 자아의 완성을 위한 보살행을 한 일종의 고사, 전생설화 등을 담고 있다. 대표적인 경전이 자타카, 즉 《본생경》이다. 이 경이 부분적으로 번역되어 《생경》, 《현우경》, 《잡보장경》, 《육도집경》, 《보살본연경》, 《보살본행경》, 《보살본생만론》 등에 실려 있다.

3) 반야부(般若部)
대승불교 초기의 경전으로 공사상(空思想)을 설한 경전으로 《금강경(金剛經)》과 《반야심경(般若心經)》이 들어 있다.

4) 법화부(法華部)
《법화경》은 대승불교를 대표하는 경이며 《무량의경》, 《관보현경》과 더불어 《법화삼부경》이라고 한다. 《법화경》 이전에 설한 삼승(三乘 : 성문, 연각, 보살)은 참다운 진리에 이르는 방편이었음을 밝히고(會三歸一), 모든 법의 실상(實相)을 설한 경이다.

5) 화엄부(華嚴部)
《대방광불화엄경》은 줄여서 《화엄경》이라고 한다. 이 경의 내용은 대승보살도 사상을 구체적으로 보이면서 부처의 성도와 과덕, 그 경계를 장엄하게 문학적으로 기술하면서 실천하는 과정에서 52위의 보살계통이 있음을 교리적으로 보이고 있다. 그리고 선재동자가 문수보살을 만나 대승보리심을 일으킨 뒤 52명의 선지식(先智識: 부처님의 지혜와 덕을 갖춘 이)을 찾아 불법을 묻고 보살도를 닦아 마침내 해탈경계를 성취하는 입법계품으로 끝맺고 있다.

6) 보적부(寶積部)
《대보적경》은 보살이 수행하는 법과 장차 미래세에 부처가 되어 중생을 어떻게 제도하게 되리라는 예언을 받는 수기성불 등에 관한 경전을 말한다.

7) 열반부(涅槃部)
《열반경》은 석존께서 입멸하기 직전 라자가하에서 입멸하신 구시나가라까지 가는 동안의 행적과 설법내용, 그리고 입멸 후의 다비, 사리의 분배, 봉안 등이 자세히 설해진 경으로 나라를 지키는 7가지 법, 교단이 번영하는 7가지 법, 유명한 자등명(自燈明). 자귀의(自歸依)의 설법, 순타의 최후의 공양 발병, 최후의 유훈(遺訓) 등이 실려 있다.

8) 대집부(大集部)
《대방등대집경》은 대집부에 해당하는 모든 경을 다 모았다는 뜻으로 이 경전은 13종의 독립적인 대승경전들을 분 또는 품이라는 단위로 분류하여 하나의 경전처럼 엮었다. 주요 내용은 보살이 닦아야 할 불도를 《반야경》의 공사상에 근거하여 설교한 것이다. 《대승대집지장십륜경》은 줄여서 《지장십륜경》이라고 하는데, 내용은 지장보살의 물음에 대하여 부처님이 10종의 불륜(佛輪)을 설한 것이다.

9) 경집부(經集部)
《인왕경(仁王經)》, 《유마경(維摩經)》, 《입능가경(入楞伽經)》, 《약사경(藥師經)》, 《미륵삼부경(彌勒三部經)》, 《부모은중경(父母恩重經)》, 《우란분경(盂蘭盆經)》, 《원각경(圓覺經)》, 《능엄경(楞嚴經)》 등이 여기에 속한다.

10) 밀교부(密敎部)
밀교는 다신교적, 힌두교적인 요소가 불교에 유입되면서 대승불교 발전사에서 마지막에 나타난 사상으로, 진언과 다라니가 많은 부분을 차지하고 있다. 《대일경》은 당 선무외(善無畏)가 번역했으며 구체적인 경명은 《대비로자나성불신변가지경》이라 한다. 전경이 7권으로 되어 있는데, 그 가운데 경의 본문은 6권이고 공양하는 순서와 방법에 대한 의식1권으로 나눌 수 있다.

대일여래가 불사의한 위신력으로 스스로 증득한 법신 자체의 경지를 말씀하신 경전이다. 《금강정경》은 불공삼장의 역본이 유통되고 있으며, 《금강정일체여래진실섭대승대교왕경》이 있다. 《천수경》은 신앙적 측면에서 널리 독송되는 경으로 우리가 알고 있는 천수경은 그 자체로는 찾을 수 없고 여러 밀교적 관음신앙 경전들을 의례적으로 수용하고 있다.

 
 
 
 
 경전의 의미
  경전의 성립
 경전의 결집
 구성과 조직
 경전의 어계
 경전의 분류
 고려대장경
 원 시 경 전
 대 승 경 전
 

Copyright 2002 ⓒpokyo.kr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kr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