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이란 부처의 설법을 담은 불교 경을 가리키는 말로 「법화경」 「화엄경」 등과 같이 경(經)자가 붙은 경장에 들어 있는 모든 경을 말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그 의미가 점점 확대되어 경장의 경전뿐 아니라 율장에 속하는 율서와 논장에 속하는 논서, 그 외에 후대 불교도의 저술, 불교의 역사, 전기서, 기타 불교에 관계 있는 일체의 저술 즉, 불교사상이 담긴 책들 모두를 경전이라 부른다.
 


삼장(三藏)

불교에서는 경전을 삼장(三藏, Tri-pitaka)이라고 칭한다. 이는 인도에서 만든 불교 성전의 전부를 개괄하여 부르는 명칭이다. 범어의 pitaka 라는 말은 군(群), 분류 또는 포함의 뜻으로 장(藏)이라고 번역하였는데, 불교도들이 그 경전을 편찬하여 이것을 세 종류로 분류하였기 때문에 삼장(三藏, Tri-pitaka)이라고 한 것이다. 삼장(三藏)은 경장(經藏, sutra-pitaka), 율장(律藏, vinaya-pitaka), 논장(論藏, abhidharma-pitaka)을 말한다.

경(經)이라는 말은 산스크리트어로 수트라(sutra)라고 하는데, 이 말은 불교가 성립되기 이전부터 있었다. 불교 이전의 바라문교와 자이나교, 그 이후에 일어난 인도의 모든 철학파에서 수트라라는 말을 사용한다. 원래 ‘수트라(sutra)’는 ‘실’, ‘끈’이라는 뜻이다. 한 가닥의 실로 온갖 아름다운 꽃을 엮어서 화환을 만들어 머리를 장식했던 것을 수트라라고 한 것에 착안하여 꽃에 비유할 수 있는 중요하고 훌륭한 짧은 문구를 어느 정도 나란히 모아서 엮은 것을 수트라라고 했다. 따라서 수트라의 본래 의미는 산문으로 된 짤막한 금언이나 격언을 모은 것이며, 거기에는 운문으로 이루어진 시구나 게송은 포함되지 않는다.

이것이 불교가 성립되기 이전의 바라문교에서 사용했던 수트라의 형식이다. 이러한 바라문교의 수트라 양식이 불교에도 채용되어 산문으로 이루어진 간단한 경(經)만을 가리켰다. 그러나 점차 의미가 확대되어 붓다의 설법을 모두 경(經)이라고 하였다. 불교에서는 경전을 삼장(三藏, Tri-pitaka)이라고 칭한다. 이는 불교 경전의 전부를 개괄하여 부르는 명칭이다. 범어의 pitaka 라는 말은 군(群), 분류 또는 포함의 뜻으로 장(藏)이라고 번역하였는데, 불교도들이 그 경전을 편찬하여 이것을 세 종류로 분류하였기 때문에 삼장(三藏, Tri-pitaka)이라고 한 것이다.

삼장(三藏)은 경장(經藏, sutra-pitaka), 율장(律藏, vinaya-pitaka), 논장(論藏, abhidharma-pitaka)을 말한다. 경장(經藏)은 붓다의 설법을 모은 것으로 《법화경》 《화엄경》 등과 같이 ‘경(經)’자(字)가 붙는 것은 모두 이에 해당한다. 율장(律藏)은 교단생활의 규칙과 계율 등을 집성한 것으로 소위 5계, 10계, 250계 등의 계법(戒法) 또는 계율을 말한다. 논장(論藏)은 경전을 연구하면서 조직적으로 정리한 것으로 《구사론(俱舍論)》 《대승기신론(大乘起信論)》 《대지도론(大智度論)》 등과 같이 ‘논(論)’자가 붙은 것을 말한다.

경장(經藏)과 율장(律藏)은 주로 붓다가 직접 설한 것을 모은 것에 비해 논장(論藏)은 붓다가 열반에 든 후 붓다의 교설을 보다 체계적으로 연구하여 작성한 것으로 불교교단이 부파로 나누어지면서 성립해서 경장(經藏)이나 율장(律藏)보다 그 성립 시기가 늦다. 이 삼장(三藏) 가운데 경장(經藏)의 경전을 일반적으로 경 또는 경전이라고 한다. 삼장 외에 인도에는 잡장(雜藏)과 주장(呪藏)이라는 것이 있다. 잡장은 사전류(史傳類)로서 그 분량이 적고, 주장은 주문(呪文)이나 다라니류를 모은 것으로 이는 경장에 포함시킬 수 있다.


 
 
 
 
 경전의 의미
  경전의 성립
 경전의 결집
 구성과 조직
 경전의 어계
 경전의 분류
 고려대장경
 원 시 경 전
 대 승 경 전
 

홈페이지제작 광고문의 상품입점문의 구인ㆍ구직방문자현황
Copyright 2002 ⓒpokyo.net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net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