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이란 부처의 설법을 담은 불교 경을 가리키는 말로 「법화경」 「화엄경」 등과 같이 경(經)자가 붙은 경장에 들어 있는 모든 경을 말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그 의미가 점점 확대되어 경장의 경전뿐 아니라 율장에 속하는 율서와 논장에 속하는 논서, 그 외에 후대 불교도의 저술, 불교의 역사, 전기서, 기타 불교에 관계 있는 일체의 저술 즉, 불교사상이 담긴 책들 모두를 경전이라 부른다.
 


대장경(大藏經)

중국의 남북조시대부터 성전 목록을 만들기 시작하였는바, 번역의 순서와 차례를 밝히기 위한 「역경목록(譯經目錄)」류와, 번역된 삼장(三藏)을 분류하고 정리하기 위한 「중경목록(衆經目錄)」류의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이중에서 「중경목록」은 이를 「삼장목록」「내전목록(內典目錄)」 또는 「석교목록(釋敎目錄)」이라고도 하였다. 당말(唐末) ·오대(五代)이후에는 다시 「대장경목록」또는 「일체경목록」이라고 하여 이로부터 대장경이란 명칭이 불교성전 총서를 가리키는 대명사가 되었다.

불교의 경전이나 논서를 집합한 총서를 「대장경(大藏經)」이라고 하며, 또는 「일체경(一切經)」이라고도 한다. 이러한 총서는 크게 세 부류로 나뉜다. 가장 먼저 이루어진 총서는 <팔리어 삼장(三藏)>이다. 이것은 초기불교의 성전인데, 붓다가 설한 가르침인 경장(經藏)과 계율과 교단의 규칙인 율장(律藏)과 제자들이 교법을 연구한 논장(論藏)을 포함하고 있다. <팔리어 삼장>은 대승경전을 전혀 포함하고 있지 않다. 두번째로 들 수 있는 총서가 <티베트대장경>인데, 이는 티베트어로 번역된 「일체경(一切經)」이라는 말이다. 7세기 경부터 번역이 시작되어 9세기에는 대부분의 완성되었고, 그 후에도 계속 번역되어 <티베트대장경>이 성립되었다.

불교가 인도에서는 거의 소멸되었기 때문에 후기 인도불교의 경론은 티베트역으로 남아있는 것이 많다. 티베트대장경은 13세기 이후 수 차례에 걸쳐 복판에 의해 출판되었다. 「대장경」이라고 하면 우리는 <한역대장경>을 연상한다. 이것은 중국에서 번역된 경전이나 논서를 중심으로 하고 있는데, 특히 중국 불교학자들의 저작도 포함하여 편집한 것으로 대승(大乘)과 소승(小乘)의 경(經), 율(律), 논(論)을 모두 포함하고 있어 그 분량이 가장 많다. <한역대장경>은 번역이 시작된 2세기부터 1000년에 걸쳐 진행된 번역이 원래의 형태를 그대로 보존하고 있다.

팔리삼장
팔리어로 씌어진 불교 성전의 총칭이다. 삼장(三藏)이란 경(經), 율(律), 논(論)의 셋을 잘 간직하여 담고 있는 광주리라는 의미이다. 붓다가 입멸한 지 100년 내지 200년이 지나자 불교 교단은 여러 부파(部派)로 분열한다. 각 부파는 옛 전승을 내세워 그들 부파만의 삼장을 갖게 된다. 성전의 용어도 일치하지 않아 팔리어, 각종 속어, 산스크리트어 등으로 전해져 왔다.

티베트대장경
티베트어로 번역된 경전의 집성(集成)을 <서장(西藏)대장경> 또는 <티베트대장경>이라고 한다. 내용은 크게 칸규르와 텐규르의 두 부분으로 나뉜다. 앞의 것이 불설부(佛說部), 뒤의 것이 논소부(論疏部)이다. 율장(律藏)에 해당되는 전적은 불설(佛說)로서 칸규르에 들어가 있으나 그에 대한 주석(註釋)은 텐규르에 소속되어 있다.

한역대장경(漢譯大藏經)
한문으로 번역된 불교경전의 총칭으로서 넓은 뜻으로는 중국, 한국, 일본의 불교인들의 저술도 포함한다. 처음에 불교의 경전은 경(經), 율(律), 론(論)의 삼장(三藏)으로 분류되었으나 나중에 대승경전이 출현하였기 때문에 삼장(三藏)이라는 분류가 적당하지 않게 되었다. 중국에서 경전이 번역됨에 따라 중국인의 저서도 경전 속에 포함시키게 되면서 중국에서는 「대장경(大藏經)」이라는 새로운 말이 조성되었다.


 
 
 
 
 경전의 의미
  경전의 성립
 경전의 결집
 구성과 조직
 경전의 어계
 경전의 분류
 고려대장경
 원 시 경 전
 대 승 경 전
 

홈페이지제작 광고문의 상품입점문의 구인ㆍ구직방문자현황
Copyright 2002 ⓒpokyo.net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net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