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전이란 부처의 설법을 담은 불교 경을 가리키는 말로 「법화경」 「화엄경」 등과 같이 경(經)자가 붙은 경장에 들어 있는 모든 경을 말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그 의미가 점점 확대되어 경장의 경전뿐 아니라 율장에 속하는 율서와 논장에 속하는 논서, 그 외에 후대 불교도의 저술, 불교의 역사, 전기서, 기타 불교에 관계 있는 일체의 저술 즉, 불교사상이 담긴 책들 모두를 경전이라 부른다.
 


경전의 의미

경전이란 부처의 설법을 담은 불교 경을 가리키는 말로 「법화경」 「화엄경」 등과 같이 경(經)자가 붙은 경장에 들어 있는 모든 경을 말한다. 하지만 요즘에는 그 의미가 점점 확대되어 경장의 경전뿐 아니라 율장에 속하는 율서와 논장에 속하는 논서, 그 외에 후대 불교도의 저술, 불교의 역사, 전기서, 기타 불교에 관계 있는 일체의 저술 즉, 불교사상이 담긴 책들 모두를 경전이라 부른다.

삼장(三藏)
불교에서는 경전을 삼장(三藏, Tri-pitaka)이라고 칭한다. 이는 인도에서 만든 불교 성전의 전부를 개괄하여 부르는 명칭이다. 범어의 pitaka 라는 말은 군(群), 분류 또는 포함의 뜻으로 장(藏)이라고 번역하였는데, 불교도들이 그 경전을 편찬하여 이것을 세 종류로 분류하였기 때문에 삼장(三藏) 즉 Tri-pitaka라고 한 것이다. 삼장(三藏)은 경장(經藏, sutra-pitaka), 율장(律藏, vinaya-pitaka), 논장(論藏, abhidharma-pitaka)을 말한다.

장외성전(藏外聖典)
인도 이외의 여러 나라에서 저작된 성전은 이를 삼장(三藏)이라 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 분량은 삼장의 몇 배나 되고, 성전으로서의 형식상 지위는 삼장에 뒤지지만 각국, 각시대의 불교사상의 발달이나 종파의 교의 또는 불교의 역사 등을 연구하는데는 삼장 이상으로 중요하다고 하겠다.

대장경(大藏經)
중국의 남북조시대부터 성전 목록을 만들기 시작하였는바, 번역의 순서와 차례를 밝히기 위한 「역경목록(譯經目錄)」류와, 번역된 삼장을 분류하고 정리하기 위한 「중경목록(衆經目錄)」류의 두 가지로 분류할 수 있는데, 이중에서 「중경목록」은 이를 「삼장목록」「내전목록(內典目錄)」 또는 「석교목록(釋敎目錄)」이라고도 하였다. 당말(唐末) ·오대(五代)이후에는 다시 「대장경목록」또는 「일체경목록」이라고 하여 이로부터 대장경이란 명칭이 불교성전 총서를 가리키는 대명사가 되었다.

위경(僞經)
불교에서 경전이라 하면 원칙적으로 부처님이 직접 설파한 가르침을 담고 있는 문헌을 가리킨다. 그러나 이 외에도 부처님의 가르침이나 그의 행적을 다루는 문헌으로서 부처님이 직접 설한 것이나 다름없는 권위를 인정받는 문헌도 한문으로 번역된 경우에는 경이라 불러왔다. 위경(僞經)이란 말 그대로 부처님이 설한 것처럼 위조된 경전을 가리키는데, 실제로는 반드시 그러한 원칙에 의해 위경(僞經)과 진경(眞經)이 가려지는 것은 아니다.


 
 
 
 
 경전의 의미
  경전의 성립
 경전의 결집
 구성과 조직
 경전의 어계
 경전의 분류
 고려대장경
 원 시 경 전
 대 승 경 전
 

Copyright 2002 ⓒpokyo.kr ALL Reserved.

E-mail : webmaster@pokyo.kr 광고 및 사업제휴, 포교넷 소개, 개인보호정책